상단여백
HOME 종합 문화/교육
2020 자라섬 재즈 페스티벌,10월9일부터 3일간 정상 개최8일 'JAZZ 2020' 포스터 공개
박현기 기자 | 승인 2020.05.11 18:04

인스타그램계의 앤디 워홀 '도널드 로버트슨' 作'JAZZ 2020' 포스터 공개

 

Donald Robertson 作 ‘JAZZ 2020’ (사진제공=자라섬재즈페스티벌)

가을을 대표하는 야외 음악 축제 자라섬재즈페스티벌(이하 ‘자라섬재즈’)이 캐나다 출신의 세계적인 패션 일러스트레이터 도널드 로버트슨(Donald Robertson)의 작품 ‘JAZZ 2020’ 포스터를 공개하며 2020년 제17회 자라섬재즈의 공식적인 개최 소식을 알렸다.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연이은 축제 연기 또는 취소 소식이 이어지는 가운데, 자라섬재즈는 침체된 페스티벌계에 활기를 되찾고자 지난 5월 8일 국내 최초 온라인 페스티벌, 자라섬 온라인 올라잇 재즈페스티벌을 개최했다.

이제 포스터도 또 하나의 라인업,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자라섬재즈만의 아트웍 시리즈

또 1회부터 16회까지 자라섬재즈의 아트웍 시리즈는 그 어느 하나도 비슷하거나 지루하지 않다. 자라섬재즈가 치열하게 고민하고 시대와 소통하며 축제의 아티스트를 초청하는 것처럼 섬세하게 공들여 아트웍을 완성하기 때문이다.

올해 역시 자라섬재즈는 뻔하지 않은, 자라섬재즈만의 길을 택했다.

2020년은 자라섬재즈의 ‘국가 포커스 프로그램’이 10주년을 맞이하여 다양한 문화와 재즈가 공존하는 나라, 캐나다를 집중 조명한다.

‘캐나다 포커스’의 일환으로 자라섬재즈는 주빈국 출신 디자이너 도널드 로버트슨의 작품 ‘JAZZ 2020’ 포스터를 공개했다.

도널드-로버트슨(Donald-Robertson)

인스타그램에서 ‘드로우버트슨(@drawbertson)’으로 더욱 잘 알려진 도널드 로버트슨은 패션과 뷰티, 방송 등 다양한 영역에서 활동 중인 일러스트레이터이자 천재적인 팝 아트 디자이너다.

호두 위에 이브 생로랑(Yves Saint Laurent)를 그리고 에르메스 버킨백(Hermes Birkin) 위에 낙서를 하는 등 모든 작품에서 예측 불가한 도널드만의 시그니처 스타일을 쉽게 발견할 수 있다.

그는 미국 유명 코스메틱 브랜드인 MAC에서 에이즈 예방 메시지를 전하는 ‘비바 글램!’ 시리즈를 기획하며 처음으로 이름을 알렸다. 이후 그는 전 세계적인 패션 매거진 마리 끌레르, 코스모폴리탄, 글래머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활동하며 패션과 뷰티 분야에서 그 누구와 대체할 수 없는 독보적인 디렉터로 자리매김했다.

그는 현재 세계적인 뷰티 브랜드 에스티로더의 시니어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힙한 셀럽들이 함께 하고 싶은 1순위 콜라보 아티스트다.

자라섬재즈페스티벌은 2004년 1회부터 2019년 제16회 축제까지 아시아ㆍ유럽ㆍ미국 등지의 전 세계 55개국에서 총 1,118개 팀의 재즈 뮤지션이 참여하였으며, 제1회 축제를 3만여 명의 관객으로 시작해 누적 관객 230만 명이 넘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음악 축제로 성장했다. 10월 9일부터 3일간 열리는 올해의 자라섬재즈는 5월 26일 1차 라인업이 공개되고, 얼리버드 티켓은 5월 27일에 오픈되며 이는 인터파크 티켓을 통해 구입 가능하다. (티켓 문의 : 1544-1555)

박현기 기자  jcnews8090@naver.com

<저작권자 © 경기동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현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양정로 1  |  대표전화 : 031-562-3433~4  |  팩스 : 031-562-3553
등록번호 : 경기 아 51237  |  등록일 : 2015.10.27  |  발행·편집인 : 박현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현기
Copyright © 2020 경기동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