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가평
가평군, 문화원 및 작은영화관 조성2020년까지 100억여원 투입
구정모 기자 | 승인 2019.04.03 15:25

가평군이 오는 2020년까지 문화원 및 작은영화관을 조성하는 등 문화시설 인프라 확충을 통한 지역주민의 건전여가활동을 향상시켜 나가기로 했다.

3일 군에 따르면 문화예술 진흥 및 문화유산 보존 관리를 위해 가평읍 대곡리 350번지 일원 1,349㎡부지에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의 가평문화원을 건립할 계획이다.

사업비로는 국비 19억원, 특별조정교부금 20억 등 50억여원이 투입될 전망이다. 지난해 특조금 교부 및 지역균형발전특별회계 9억원이 확정됐다.

현재 추진중인 실시설계 용역이 완료되면 5월부터 공사에 들어갈 예정이다.

또 지역주민의 대도시 원정 영화관람 제반비용 절감 및 문화욕구 충족을 위해 조종면 작은영화관도 건립된다.

영화관은 청소년문화의 집 건립시 함께 추진해 사업비 절감 및 효율성을 제고할 방침이다.

조종면 현리 410-6번지 2,190㎡의 부지에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로 1관, 2관 각 50석씩 총 100석이 설치된다.

사업비로는 국비 27억, 특조금 10억 등 57억여원이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기본설계 및 여성가족부 자문 등 행정절차를 거쳐 올해 하반기 착공할 계획이다.

작은 영화관은 2020년 6월, 가평문화원은 같은해 12월에 준공 예정으로 군민의 문화에 대한 삶의 질 향상과 건전한 여가활동으로 군민화합과 복지증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군 관계자는 “작은 영화관은 지자체에서 시설 조성을 통해 흑자 운영을 보이는 모범사례가 되고 있다”며 “영화관 조성을 차질 없이 추진해 주민의 문화향유 기반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또 “문화원이 지역문화 발굴 및 발전을 위한 역할이 증대되고 있는데 협소한 공간에서는 한계가 있었다”며, “문화원 신축으로 문화원이 향토사 조사연구, 자료수집, 보존하는데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군은 군 최초로 멀티플렉스 영화관인 ‘1939 시네마’를 지난달 29일 가평뮤직빌리지내에 개관함으로서 영화를 보려면 멀리 나가야 했던 군민들의 불편을 해소하고 문화활동을 제공했다.

2개의 상영관으로 1관은 90석, 2관은 48석으로 구성되어 1관은 최신 개봉영화를 2관은 다양한 독립예술영화를 상영함으로서 영화의 다양성과 감상의 폭을 넓힐 것으로 보인다.

관람료는 군 작은영화관 운영위원회에서 대형영화관의 60~70% 수준인 2D(일반) 6000천원, 3D(입체) 8000원으로 결정했으며, 향후 조례개정을 통해 군인·청소년·장애인·국가유공자·65세 이상 어르신 등은 관람료 1000원을 할인할 계획이다.

구정모 기자  parusia74@hanmail.net

<저작권자 © 경기동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정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양정로 1  |  대표전화 : 031-562-3433~4  |  팩스 : 031-562-3553
등록번호 : 경기 아 51237  |  등록일 : 2015.10.27  |  발행·편집인 : 박현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현기
Copyright © 2020 경기동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