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사회
3기 신도시 '남양주왕숙지구' 사업백지화 요구24일 남양주시청앞에서 수용반대와 생존권보장 촉구
박현기 기자 | 승인 2018.12.24 13:43

국토교통부가 19일 발표한 3기 신도시 지정과 관련 ‘남양주 왕숙지구’주민들이  전국 최초로 '사업백지화'를 요구했다. 

개발제한구역 국민대책위원회(위원장 박항곤)는 24일 오전 10시 3백여명의 주민들이 참석한 가운데 남양주시청앞에서 수용반대와 생존권보장을 요구하는 집회를 개최했다.

주최측은 현장에서 배포한 ‘수용반대 집회 호소문’을 통해 “농지법과 개특법에 의한 이행강제금 중복부과로 수용지구 주민들의 생존권이 박탈당했다”며 “여기에 신도시개발을 위해 헐값에 수용되면 주민들은 벌금내고 세금내고 빚내서 쫒겨날 판”이라고 밝혔다. 

3백여명의 주민들은 남양주시장 면담을 요구하며 시청진입을 시도했으나 바리케이드에 막히자 30여분간 '왕숙천1,2지구 지정 전면 취소,백지화 하라'는 구호를 외치며 농성을 벌였다. 

시청측에서 주민대표와 조광한 남양주시장의 면담을 주선하자 2시간 만에 자진 해산했다.

집회에 참석한 주민은 “거의 대부분의 주민들이 수억대의 이행강제금 부과로 전과자로 전락했는데 이제 삶의 터전마져 뺏기게 생겼다”며 “생존권을 보장받는 그날까지 죽기살기로 싸울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경찰은 4개 중대 병력을 배치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했다.

박현기 기자  jcnews8090@naver.com

<저작권자 © 경기동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현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양정로 1  |  대표전화 : 031-562-3433~4  |  팩스 : 031-562-3553
등록번호 : 경기 아 51237  |  등록일 : 2015.10.27  |  발행·편집인 : 박영춘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현기
Copyright © 2019 경기동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