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남양주
남양주시에 343만평규모 3기 신도시 건설진접 진건,양정 등 두곳에 6만6천여호 들어서
박현기 기자 | 승인 2018.12.19 14:43

국토교통부는 19일 기자회견을 열고 3기 신도시 ▲남양주 ▲하남 ▲인천계양 ▲과천 등 4곳을 발표했다.

정부가 발표한 3기 신도시 중 남양주시에는 진접·진건읍, 양정동 일원 2개 지역에 6만6000호가 들어선다.

'남양주 왕숙지구'(1134만㎡)는 GTX B 노선을 중심으로 자족용지 약 140만㎡를 조성해 기업과 문화시설을 유치하기로 방침을 정했다.

이 지역은 별내선 연장(별내역~진접선·3.0㎞), 경의중앙선역 신설 등이 예정돼 있고 아직 예비타당성조사가 끝나지 않았지만 GTX-B 노선이 신설될 경우 서울역까지 현재 1시간30분이상 걸리던 출퇴근 시간이 15분(청량리역 10분)으로 단축된다.

국토부의 신도시발표가 되자 조광한 시장은 SNS를 통해 향후 개발방향에 대해 언급했다.

조시장의 발표에 따르면 진접 진건지역은 269만평의 면적이 개발되며 40만평의 첨단자족시설을 확보하여 경제중심권역으로 개발할 예정이다. 지난해 유치에 성공한 구리 남양주테크노밸리와 연계해 ESS(에너지 저장시스템), 정보통신·사물인터넷·미래형자동차, R&D단지, 부품산업 등 첨단산업을 육성할 계획이다.

양정동 지역은 74만평이 개발되며 문화예술중심권역으로 개발할 계획이다. 문화예술 창작단지, 청년 연극단지 등 공연장 설치, 문화예술컨벤션센터 등이 들어설 전망이다.

GTX-B 추진,경의중앙선역 신설 등 교통망 확충

최대 관심사인 GTX-B노선 신설이 신도시지정과 맞물려 추진에 힘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GTX-B노선은 예비타당성 조사 결과 경제성이 없는 것으로 나타나 추진이 불투명했었다. 인천 송도에서 마석까지 연결하는 GTX-B노선이 건설되면 서울 접근성이 더욱 좋아질 것으로 보인다.

이날 발표한 지역교통망 확충계획에 따르면 지하철 4호선 진접선과 8호선 별내선 연결이 추진되며 진접2지구 지하철 풍양역이 신설된다.

풍양역과 신설되는 GTX-B역을 연결하는 수소버스가 도입되며 왕숙천변에 8차선 도로가 신설된다.

강동대교의 교통난을 해소할 수석대교가 건설되고 하남에서 서울시계간 올림픽도로가 확장된다.

양정동에는 경의중앙선 역사가 신설되며 지방도 383호선과 국지도 86호선도 확장된다.

박현기 기자  jcnews8090@naver.com

<저작권자 © 경기동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현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양정로 1  |  대표전화 : 031-562-3433~4  |  팩스 : 031-562-3553
등록번호 : 경기 아 51237  |  등록일 : 2015.10.27  |  발행·편집인 : 박영춘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현기
Copyright © 2019 경기동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