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하남
하남도시공사, 예비퇴직(?)간부 여행경비 챙겨 '빈축'일반직 월급 인상분은 깍고 고위직 연봉은 편법 인상등 물의...일반직원들 사기저하
김학태 기자 | 승인 2016.05.29 10:22

하남도시공사가 퇴직이 임박한 한 간부의 해외여행 경비 수백만 원을 서둘러 챙긴 사실이 드러나 빈축을 사고 있다.

더욱이 하남도시공사는 지난해 일반직원의 월급 인상분을 멋대로 깎아 일부 고위직원의 연봉을 편법 인상, 물의를 빚어왔다. 

특히 간부의 이번 해외여행은 도시공사 사장이 사정당국의 조사를 받는등 과정에서 이뤄져 직원들 사이에선 비난의 여론이 일고 있다. 

이는 검찰이 박 사장이 하남시 신장동 지역현안2부지 접근도로 개설공사와 관련, 특정 건설업체에 발주 정보를 미리 알려주고 금품을 수수한 정황을 포착하고 칼끝을 겨누고 있기 때문이다.

29일 공사에 따르면 간부 A씨는 지난 24일 12일 간의 일정으로 스페인, 포르투갈, 프랑스 등 3개국 여행길에 올랐다. 경비 350만원은 공사로부터 지원 받았다.

지원 명목은 우수사원 해외연수이다. 공사는 이를 위해 지난 20일 공적심사위원회를 열어 A씨를 포함한 B팀장 등 3명을 우수사원으로 선정했다.

A씨의 공적은 ▲위례지구 A3-8블록 사채발행 성공적 승인 ▲위례지구 주택건설 단독사업추진 이익 극대화 ▲지역현안사업 2지구 물류유통 및 지원시설용지 토지대금 정산금 부과 등이다.

A씨의 해외연수를 결정한 사장 결재는 23일 난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6월말 정년을 앞두고 있다. 

하지만 공사는 팀장급 이하 직원들에 대해서는 해외연수를 다음 달로 미뤄, A씨의 해외여행을 정년 내 추진하기 위해 사전에 짜 맞춘 게 아니냐는 의혹을 사고 있다.

도시공사 한 직원은 “요즘 간부들의 행태가 가관”이라며 “자신들의 배불리기에만 혈안이 된 작금의 현실이 개탄스럽고 근무의욕도  떨어졌다"고 했다.

이에 대해 시의 한 직원은 “공사 얘기만 들어도 지겹다”며 “공기업 조직 맞냐”고 반문했다.

이에 대해 공사 경영평가팀 관계자는 “A씨의 해외여행이 시기적으로 뒷말을 낳을 수도 있지만 특정인 편의 봐주기는 결코 아니며 문제는 없다”고 해명했다.

김학태 기자  dhkim@kdbnews.com

<저작권자 © 경기동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양정로 1  |  대표전화 : 031-562-3433~4  |  팩스 : 031-562-3553
등록번호 : 경기 아 51237  |  등록일 : 2015.10.27  |  발행·편집인 : 박현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현기
Copyright © 2023 경기동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